img

[단독] 금감원, 코인거래소에 '최후통첩'…17일 운명 갈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37회 작성일 21-09-06 21:08

본문

금감원 "원화 거래 제거 여부, 17일까지 밝혀라" 지침 내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오는 17일까지 원화 거래 제거 여부를 공지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상 영업 신고 기한인 24일이 임박한 상황에서 원화 거래를 제거해서라도 신고를 수리하려는 거래소들을 고려한 처사로 풀이된다.

블루밍비트가 지난 3일 단독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19일 국내 4대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를 포함해 신고 접수를 앞둔 가상자산 사업자(VASP) 35곳을 대상으로 "일부 영업 종료(원화마켓 제거 등) 결정, 미신고 결정, 신고 불수리 통보 접수 등으로 영업의 일부 또는 전부를 종료해야 하는 상황 발생 시 회원에게 영업종료일 최소 일주일 전에 공지할 것"이라고 요청했다. 요청 내용 중 '영업종료일'을 신고 기한인 24일로 해석할 때 최소 17일 전까지는 원화 거래 제거 여부를 공지해야 한다는 뜻이다.
금융감독원이 지난달 19일 가상자산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발송한 공문 일부 내용 (사진=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금융감독원이 지난달 19일 가상자산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발송한 공문 일부 내용 (사진=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금융당국이 앞서 "특금법 개정안에 따른 신고 기한 연장은 없다"고 여러 차례 못 박은 만큼 거래소들은 오는 24일까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외 실명 입출금 계좌를 확보한 후 신고를 수리해야 영업을 이어갈 수 있다. 5일 기준 현재까지 해당 조건을 모두 갖춰 신고를 접수한 거래소는 업비트 단 1곳뿐이다.

일부 거래소들은 추석 연휴를 제외하고 실제 신고할 수 있는 기간이 2주밖에 안 남은 상황에서 실명 입출금 계좌를 확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있다. 이에 원화 거래를 제거하고 신고를 진행하는 차선책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